skip to Main Content
English English Korean Korean
English English Korean Korean

마이크로소프트의 CEO 사티아 나델라 (Satya Nadella) [성공한 사람]

당신의 롤모델은 누구입니까?

마이크로소프(Microsoft) 를 이야기하면 많은 사람들은 창시자  빌게이츠(Bill Gates)를 생각한다.  그러나 그의 후임자  2대와 3대 CEO의 이름을 기억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은 것 같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오랜 기간 최고의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었던 것은 빌게이츠(Bill Gates)의 시대였다. 그 이후 마이크로소프트는 많은 어려움을 직면했다. 빌게이츠는 2008년 마이크로소프트를 떠난다. 그리고 창립 멤버였던 스티브 발머(Steve Ballmer)가 2번째 CEO의 자리를 차지한다. 하지만 그의 실적은 부진했다. 지나친 윈도우 사업에 대한 집착과 모바알 (Mobile)시장에 대한 인식과 전략 실패는 결국 애플, 구글, 아마존, 삼성에게서 밀리고 만다. 그리고 2014년 3번째 CEO인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가 등장한다. 그가 CEO가 되었을 때 미디어는 혹평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외부 CEO를 뽑았었어야 했어. 잘못된 결정이야.”라고. 하지만 마이크로소프는 2018년 놀라운 성과를 보여주었으며 이제 사람들은 이것을 ‘마이크로소프트의 부활’이라 말한다. 그렇다면 휘청거리던 마이크로소프트를 우뚝 세워놓은 사티아 나델라는 누구인지 알아보자. 그리고 무엇이 그를 성공으로 이끌었는지 알아보자.

 

사티아 나델라는 누구인가?  

 

1st – 그는 인도사람이다. 인도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대학원에서 MBA를 이수한다.

사티아 나델라는 1967년 인도 하이데라바드라 (Hyderabad)에서 태어났다. 그는 인도에 있는 대학에서 전기공학릉 전공한 후 넗은 세상에 나가 새로움을 접하고 싶었다. 그리고 미국 일리노이주의 시카고대학  (University of Chicago)대학에서 MBA를 이수한다.

 

2nd – 어려운 임무가 맡겨질 때 그것이 그에게 기회를 줄 것이라고 믿었다.
그는 그의 첫회사인 미국 썬마이크로시스템즈(Sun Microsystems)에 들어가 잠시 경력을 쌓고 곧 마이크로소프트로 이직한다. 그때가 1992년이다. 그가 처음 입사해서는 평범한 윈도우NT를 개발하는 부서에서 엔지니어로 일했으며 그는 얼마 후 비지니스 솔루션 부서의 관리자가 된다. 즉 평범한 엔지니어에서 비지니스 솔루션 그룹의 책임자로 승진한다. 그가 그의 인생을 바꿔 놓은 것은 아마도 2008년부터라고 할 수 있다. 그때 그는 스티브 회장의 요청으로 인터넷 검색엔진 업무를 책임지는 업무를 하게된다. 마이크로소프는 검색 시장에서의 점유율이 낮아 고민하고 있었으며 새로운 기업인수를 통해 보다 강력한 검색엔진 BING을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었다. 이 사업이 성공할 것이라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않았으며, 그는 새로운 BIND의 론칭이 그에게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줄거라는 것을 믿었다. 그는 엔터프라이즈와 클라우드 사업부 총괄을 맡으면서 그는 더욱 더 인정받는 책임자로 자리를 잡게 된다.

 

3nd – 인도인으로서 미국 대기업의 경영자가 되었다.
그가 CEO가 되었을 때 미국 언론들은 이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후퇴라고 이야기하며 비평했다.

미디어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 멤버인 스티브가 마이크로소프트를 떠나자 마이크로소프트의 다음 CEO는 내부인이 아닌 외부인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사티아가 CEO의 자리에 앉게 되었을 때 그의 취임을 긍정적으로 바라보지 않았으며 성장할 거라고 믿지 않았다. 하지만 그들은 틀렸다.사티아는 내부인으로서 회사의 문제점을 더욱 잘 알았으며 놀라운 경영혁신을 적극적으로 시행했으며 성장도약을 만들어 냈다.

 

 

4th – 평범한 사원에서 마침내 CEO의 자리에 올랐다.

그는 평범한 엔지니어로 입사하여 관리자가 되었으며, 능력을 인정받고 임원이된다. 그리고 2대 CEO 스티브가 마이크로소프트를 떠나고 얼마동안 공석으로 있던 최고경영자 자리에 사티아 나델라가 그 자리를 차지한다.

 

 

5th – 과거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장을 개척을 주장했고 실천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전임자 CEO들은 윈도우 사업에만 집중했다. 하지만 사티아는 달랐다. 그는 미래는 언제 어디서나 접속하고 저장할 수 있는 클라우드서비스가 세상을 바꿔놓을 거라고 믿었으며 이 사업에 더욱 더 집중해야 시장의 선두자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의 예상을 적중했다. 그가 주장한 클라우드서비스 사업은 윈도우 사업의 매출보다 더 많은 매출을 기록하며 시장의 흐름을 바꾸어 놓았고 선두의 자리로 애플, 구글, 아마존과 당당히 경쟁하게 되었다.

 

 

6th – 과감히 버리고 과감히 인수했다.
가능성이 없는 휴대전화 사업은 과감히 포기했다. 성장가능성이 보이는 회사들의 인수를 과감히 실행했다. 링크드인(Linkedin),  깃허브(Github), 모장(Mojang) 등을 인수했다.

 

 

7th – 자기만족에 빠져있고 협력하지 않고 혁신하지 안흔 임직원들을 송두리째 바꿔야 한다고 생각하며 혁신 기업 문화를 위해 노력했다.
인력 조직을 개편하였으며 기업문화변화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과 혁신마인드 교육을 실행했다. 그는 임직원들이 과거지향적인 사고를 벗어나며 정치싸움을 그만하고 서로 존중하고 협력하고 소통하는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기업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혁신해야한다. 그리고 직원들이 그들만의 경력사다리을 만들어 직원에서 관리자가 되고 임원이 되고 최고경영자가  되기까지의 커리어 플랜을 만들어 본다. 그리고 자신들의 내적 역량을 찾아내고 개발하여 사티아와 같은 성공하는 리더가 되기를 바란다. 그는 위기를 기회로 만들며, 끊임없이 도전하며,  변함없이 혁신했다.  이 글을 읽는 모두가 혁신과 도전을 생활화하며 끊임없이 자아 성찰과 배움을 통해 한 단계씩 발전하는 자신을 발견하기를 바란다. 

 

 

Reference:

https://ko.wikipedia.org/wiki/사티아_나델라)

https://en.m.wikipedia.org/wiki/Satya_Nadella

https://www.forbes.com/profile/satya-nade

 

Back To Top